'아빠는 왜' 이 시대 아버지 울리는 초등2년생의 시
'아빠는 왜' 이 시대 아버지 울리는 초등2년생의 시
  • 강륜금 기자
  • sierra@ikoreanspirit.com
  • 승인 2010.10.15 09:50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C'일밤'에서 소개…가족간의 진정한 소통 필요

제목 : 아빠는 왜?
- 어느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의 글

엄마가 있어서 좋다.
나를 이뻐해주어서.

냉장고가 있어 좋다.
나에게 먹을 것을 주어서.

강아지가 있어 좋다.
나랑 놀아주어서.

아빠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
 


 초등학교 2학년의 시가 MBC '일요일일요일밤에'의 코너 '오늘을 즐겨라'에서 소개되며 아버지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심금을 울리는 아이의 시는 이 시대 아버지의 자리를 돌아보게 한다. 

 초등학교 2학년 아이는 시 속에서 엄마도 강아지도, 하물며 냉장고도 왜 있는지 이유가 이해하지만, 아이에게 '아버지'란 해석 불가능한 존재인 것이다. 

 이 시를 본 누리꾼들의 반응도 씁쓸하다. 누리꾼 A씨는 "처음에는 그냥 그렇구나 했는데 곱씹어 읽을수록 마음이 싸한 것이 착잡하다"고 전했다. 직장인 B씨는 "초등학생 아이를 가진 아빠로써, 방송을 본 뒤 나를 돌아보게 된다"며 "밤 늦게 퇴근해서 새벽같이 출근하고 주말에는 피곤하다고 잠만 잤었는데…"라며 말을 흐렸다. 

 '아빠는 왜' 이 시를 읽고 마음이 저릿해진 이 시대의 아버지. 오늘부터 아이에게 따뜻한 말 한 마디씩 해보면 어떨까. 존재감을 심어주기 위해서가 아니라 아이들과 마음과 마음으로 통하는 하루를 기대해 본다.

0
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무아 2010-10-15 10:09:38
가족이 의무적인 역할보다는 서로 따뜻한 사랑을 주고 받는 관계가 되면 좋겠습니다.

가족에게 나의 존재를 다시한번 돌아보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덕지니 2010-10-15 11:56:50
아버지의 자리가 바르게 섰으면 좋겠네요

당당남 2010-10-15 13:31:41
모두들 소통을 배우지 못해서 그런것 같다. 회사에서는 일로 이루오지고 집에서는 그렇건이 필요치 않고 본인이 군림으로 자리하니 그런것 같다. 나를 조금 낮추고 움직이면 하나라도 바라보면 될것 같다. 이시대의 아버지 화이팅^^

김숙희 2010-10-15 14:29:58
씁쓸한 아버지의 존재감 누가 이리 만들었을까 요?

곽해일 2010-10-15 14:46:33
아버지는 가장이라는 이유로 가슴에 아픔을 묻고 삽니다. 아빠의 가슴이 터지면 세상이
물바다가 되지 않을 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