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6,121건)

2012년 부터 한국사가 고등학교 교육과정에서 필수과목으로 지정된다. 또 교원 임용시험에 한국사능력을 인증받은 사람만 응시할 수 있을 전망이다. 몇해 안에 수능반영비중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교육과학기술부는 27일 김황식 국무총리가 주재하는 고위당정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의 ‘역사교육 강화를 위한 검토안’을 보고했다.배은희 한나라당 대변인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역사교육 강화를 위한 검토안에 대해 당정청 모두 역사교육 강화에 의견을 일치 했다”며 “고등학교 교육과정에 한국사를 필수과목으로 지정하는 것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교과부 관계자도 “주변국과 지속적으로 역사 왜곡 분쟁이 심화되는 상황에서 국가 정체성 및 민족의식과 관련한 국사 교육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며 “고등학교의 한국사 과목을 필수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이와관련 한나라당 정책위원회는 지난 26일 내년도 고교 입학생부터 한국사를 필수 과목으로 이수하는 방안 등을 담은 ‘역사 교육 강화 로드맵’을 마련했다. 당정은 내달 ‘역사교육과정개발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교과서의 검정과 집필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다.또 2013년부터는 교원 임용시험에 한국사능력 검정시험 인증(3급 이상)을 받은 사람만 응시할 수 있게 하고, 대학 입학 전형에 한국사를 반영하도록 권장한다는 방침이다.한국사가 교육과정에서 필수가 된다고 해도 이것이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반영이 될지 여부는 시간이 필요할 전망된다. 교육과학기술부가 지난 26일 2014학년도 수능시험 개편방안을 발표하면서 탐구 영역 선택 과목수를 줄여, 탐구 영역에 대한 손질이 다소 필요하기 때문이다.교과부는 수험생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탐구영역 선택 과목 수를 3과목에서 2과목으로 줄였다. 즉 인문계열 학생의 경우 한국사를 포함한 10개의 사회 과목 중 2과목만 선택하고, 자연계열 학생은 과학 과목 8개 중 2개를 선택하게 된다.한국사가 필수과목이 되고 이것이 수능에 반영되게 되면 상황은 달라진다. 탐구영역에 대한 손질 없이 한국사가 수능 시험에 필수과목이 되면, 인문계열 학생은 결론적으로 3과목의 탐구영역을 공부해야 한다. 즉 수능 개편 이전과 상황이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자연계열 학생은 과학탐구 영역 2과목 외에 지금까지 공부하지 않았던 한국사를 추가로 공부해야 하기 때문에 오히려 시험준비 부담이 더 커진다.만약 탐구영역 선택 과목 수를 그대로 둔 채 한국사가 필수가 되면, 수험생들은 한국사와 함께 사회ㆍ과학 탐구영역 내 과목을 딱 1과목만 선택할 수 있다. 이에따라 수험생의 선택권이 줄어들면서 과목 선택에 부담이 커지게 된다.이밖에 교과부는 국ㆍ영ㆍ수 과목에 대해 수준별로 A형과 B형으로 나눠 출제하기로 했다. 또 ‘범교과적’으로 출제됐던 문항이 ‘교과 중심’으로 바뀌며, 과목별 문항수와 응시시간, 배점 등도 변경된다. 하지만, 국사를 필수로 배우더라도 식민사관으로 되어진 국사를 배우기 보다는 바른 역사를 배워야 한다.

시사 | 조용환 희망기자 | 2011-01-27 12:50